공유경제와 전기자동차의 만남

미래의 자동차 2013/09/11 17:44 Posted by 하이컨셉


from Good.is



최근 공유경제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 가운데, 서울시도 공유자동차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그런데, 공유자동차 사업에 활용되는 자동차는 일반적으로 우리가 보는 휘발유로 달리는 자동차가 아니라, 전기자동차이다. 여기에는 어떤 이유가 있는 것일까?


일반적으로 미국인들은 평균적으로 하루에 45~65km 정도를 운전한다고 한다. 우리나라와 비교하자면 확실히 멀리까지 다닌다. 그런데, 공유자동차 서비스인 짚카(Zipcar) 사용자들은 그보다 훨씬 적게 달려서 대부분 40km 이하라고 한다. 이렇게 적은 km를 달리다 보니, 항상 전기차에 따라붙는 단점이 상당히 상쇄가 된다. 또한, 공유자동차는 주로 도심지에 집중된 지역에서 효과적으로 활용될 수 있기에 속도도 그렇게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 그러다보니, 전기자동차의 도입을 정책적으로 밀어주면서도 그렇게 무리가 따르지 않는 도시정책으로 전기자동차와 공유경제를 묶는 시도가 나오기 시작한 것이다.


무엇보다 프랑스 파리에서의 성공적인 사업이 이런 경향에 불을 붙였다. 이미 Autolib을 통해서 2012년 66대의 전기자동차로 공유자동차 사업을 시작하였는데, 2013년 1월에는 1,750대의 전기자동차가 등록되고 사용자가 65,000명이 넘는 등 크게 성공을 거두고 있다. 충전소도 4천 곳이 넘게 되었고, 이렇게 차량이 많아지다보니, 자연스럽게 편도로도 사용할 수 있어서 그 사용성이 더 좋아졌기 때문에 사용자들도 다시 늘어나는 선순환의 고리를 돌기 시작했다. 


크게 성공한 것으로 치자면 Autolib이 최고의 레퍼런스가 되고 있지만, 공유자동차 사업에 전기자동차를 활용한 사례는 적지 않다. 몬트리올에서 Communauto라는 서비스를 운영하기 위해 50대의 닛산 리프(Nissan Leaf) 자동차를 이용하였고, 프랑스 니스에서는 84대의 Auto-Bleue 라는 전기자동차를 이용한 서비스가 성업 중에 있으며, 독일의 Car2go 서비스는 독일 울름(Ulm)과 함부르크(Hamburg)에서 전기자동차를 이용한 공유자동차 서비스를 성공적으로 운영한 뒤에 이런 성과를 바탕으로 텍사스 오스틴과 캐나다 밴쿠버, 샌디에고 등에도 진출하고 있다. 


공유자동차 서비스는 비교적 낯설기 때문에 쉽게 용기를 내서 사기가 어려운 전기자동차에 대한 경험을 바꾸는데 큰 역할을 하는 듯하다. 마음은 있지만, 여러가지 단점이 있는데다가 가격까지 싸지 않은 전기자동차를 선뜻 구매를 결정하기 어렵다. 공유자동차 서비스 업체의 경우에는 정부의 보조금이 있으면 아무래도 쉽게 자동차를 확보할 수 있고, 동시에 사용자들이 전기자동차를 한번 타보고 싶다는 욕구를 이용해서 쉽게 마케팅을 전개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그런 측면에서 공유자동차 서비스와 전기자동차는 서로의 약점을 보듬으면서, 동시에 장점을 극대화하는 멋진 파트너가 된 것이다. 


그렇지만 전기자동차를 공유자동차 서비스와 연결짓는 것에는 위험도 따른다. 익숙하지 않은 사용자들이 중간에 배터리가 방전되도록 방치할 수 있으며, 이것 때문에 서비스의 질이 저하되고 만족도가 나빠질 수 있다. 또한, 자동차의 품질이 기대에 미치지 못할 때 가뜩이나 적은 공유자동차에 대한 접근성이 더 안 좋아질 수 있으며, 충전소 인프라가 여전히 부족하고 정비와 관리가 잘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서로의 약점만 부각시킬 수도 있는 것이다. 실제로 서울의 공유자동차 서비스와 관련해서는 간혹 이런 종류의 불만들이 터져나온다고 한다.


현재 짚카와 같은 메이저 공유자동차 서비스 업체에서도 전기자동차를 주력으로 하는 서비스 개발에 들어가고 있다는 소문이 들린다. 아마도 이렇게 해서 전기자동차에 익숙해진 소비자들이 많이 나온다면, 그 만큼 전기자동차를 구매하고 이용하는 사람들도 많이 나오게 되지 않을까? 동시에 공유자동차 서비스가 활성화되면 전기자동차를 충전하는 충전소 인프라가 더욱 많아지고, 이에 따라 전기자동차의 시대가 빨리 앞당겨질 수도 있을 것이다. 그래서, 이들의 궁합이 잘 맞는 것이 아닐까?



참고자료:


Car Sharing Goes Electric

Autolib 위키피디아 홈페이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 http://health20.kr/trackback/2720 관련글 쓰기





구글의 무인자동차. 처음에는 IT회사의 잉여력을 이용한 미래 프로젝트로 보였는데, 최근 돌아가는 상황을 보자면 더 이상 우습게 볼 일이 아닌 듯 싶다. 바야흐로 스마트폰이나 테블릿으로 자동차를 부리고, 나를 태우고 원하는 목적지로 가는 시나리오가 현실화될까? 최근 구글의 움직임을 보자면 실제로 그런 방향으로 움직이는 것 같다. 


구글의 투자사업 부분인 구글 벤처스는 우리나라에도 고급 택시 서비스를 시작한 우버(Uber)에 수백 만 달러를 이미 투자한 상태다. 그리고, 우버에서는 구글의 투자가 전략적이며, 전 세계의 정부와 규제관련한 상황 등을 파악하고 이에 대한 대처를 하는 것 등의 협력을 포함한다고 투자를 받을 당시에 이야기한 바 있다.


이 와중에 최근 또 하나의 커다란 소문이 터져나왔다. 구글이 더 이상 대형 메이저 자동차 회사의 자동차에 무인자동차 옵션을 다는 것만 하는 것이 아니라, 직접 무인자동차를 설계 및 개발하는 작업에 들어갔다는 것이다. 그리고, 자동차를 제조하는 파트너에 대한 소문도 구체적으로 언급이 되었는데, 컨티넨탈 AG와 마그나 인터내셔널이 그 대상으로 이는 구글과 폭스콘의 관계와 유사하다고 할 수 있다.  

 

두 가지 상황을 조합하면 구글이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나가게 될 지 윤곽이 잡힌다. 무인자동차를 출시해서 일반에게 판매하기 보다는 무인택시 사업을 진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들리는 소문에 의하면 구글은 커다란 자동차 메이커와 파트너십을 추진했고, 무인자동차를 일반에게 판매하는 협상을 진행했지만 어떤 이유에서 협상이 결렬되었고, 곧바로 자체적인 자동차 주문생산으로 방향을 틀었다고 한다. 과거 삼성전자 등과의 협상에서 실패한 이후에 무명이었던 대만의 HTC를 통해 최초의 안드로이드폰인 G1을 출시했던 것과도 조금은 비슷한 진행양상이다. 아마도 구글의 이러한 움직임은 원하든 원하지 않든 주요 자동차 회사들에게 상당한 압력이 될 전망이다. 그러면서도 구글의 방식대로 사업을 전개한다면, 주요 자동차 회사들과 연대의 가능성은 아마도 열어놓을 듯하다.


물론 무인자동차와 관련한 기술들을 자동차 회사들이 가지고 있지 않은 것은 아니다. 그들도 상당한 수준의 기술축적을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렇지만, 가장 근본적인 차이는 그 어떤 메이저 자동차 회사들도 '무인자동차'를 출시한다기 보다는 안전한 운전이나, 주차, 운전석에 앉아 있으면서 잠시 운전을 해 주는 정도의 상황을 상정하지 무인자동차가 팔리거나, 다른 종류의 혁신적인 산업을 고려하고 있지는 않았다는 점이 가장 큰 차이점이다. 이런 차이점이 발생하는 이유는 어찌되었든 자동차 회사들은 자동차를 많이 팔아야 비즈니스가 되는 속성을 가지고 있고, 무인자동차가 가져올 수 있는 파괴적인 혁신의 결과가 자신들에게 절대 유리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들에 비해 구글이 꿈꾸는 소위 로보택시(Robo Taxis) 아이디어는 사람들이 자동차를 소유하지 않고, 필요할 때 언제나 불러서 자동차를 이용할 수 있는 시나리오를 상정한다. 이를 통해 이동의 문화와 과도한 차량의 소유를 줄일 수 있으며, 동시에 자동차 사고도 덜 나고, 도로도 차로 덜 붐비게 되는 미래 시나리오를 그린다. 이는 자동차 회사들이 절대로 원하는 시나리오가 아니다.


2012년 구글은 로보택시 시나리오가 현실화 될 경우 이를 운영할 가능성이 있는 미국의 도시에 대해 조사한 바가 있다고 한다. 구글이 초고속 통신망 서비스인 구글 파이버(Google Fiber)를 이와 유사한 조사를 통해 성공적으로 캔자스 시티에 먼저 사업을 시작하고, 이제 텍사스주의 오스틴(Austin)과 유타의 프로보(Provo)로 확대를 한 것과 마찬가지 과정을 밟고 있는 것이다. 물론 쉬운 일은 아닐 것이다. 그렇지만, 모두가 불가능하다고 생각했던 법률개정과 보험과 관련하여 이미 구글은 네바다와 캘리포니아, 플로리다와 워싱턴 DC에서 합법적인 라이센스와 테스트 주행이 가능하게 만든 것을 감안한다면 정말로 불가능할 것 같지는 않다.


개인적으로는 아마도 구글이 수백 대 정도를 회사의 이름으로 주문해서 제작하고, 이를 구글 캠퍼스의 직원들의 출퇴근 용으로 먼저 테스트를 무인택시 사업을 시작한 뒤, 주변의 다른 기업들을 대상으로 확대하는 B2B 전략을 펼치면서, 동시에 첨단기술에 대한 수용도가 높은 실리콘 밸리의 마운틴 뷰, 팔로알토, 산타클라라시 등과 네바다의 라스베가스를 중심으로 사업을 확대시키는 시나리오가 유력하다고 본다. 더 이상 구글의 무인자동차 사업을 단순한 젊은이들의 치기어린 맹목적인 꿈으로만 치부하다가는 스마트폰 혁명 이상의 커다란 변화가 나타날 때 아무런 준비도 하지 못하고 속수무책으로 당할지도 모를 일이다.



참고자료:


Google’s Self-Driving Car Is More Disruptive Than You Think

Google Designing Its Own Self-Driving Car, Considers ‘Robo Taxi’


저작자 표시 비영리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 http://health20.kr/trackback/3150 관련글 쓰기

5천만원짜리 돌고래 개인 잠수함

미래의 자동차 2009/07/13 07:24 Posted by 하이컨셉

from toxel.com

언젠가 우리나라가 국민소득 2만불 시대가 오면, 바다와 강에 요트를 비롯한 여러 수상스포츠 및 레저용 수상기기 등의 수요가 급증할 것이라는 뉴스를 본 적이 있습니다.  사실 미국에는 어느 정도 여유가 있는 집이라면 자동차도 좋지만, 요트를 장만하려고 눈에 불을 키는 것을 많이 보고는 합니다.
 
그런데, 최근 아주 매력적인 제품이 판매에 들어갔습니다.  잠수함이라고 하기에는 뭐합니다만, 일단 물속에서도 움직이니 그렇게 명명했습니다만, 돌고래의 형상을 한 수상 스포츠 기기 입니다.  Innerspace Productions 라는 회사에서 제작을 했는데, 단지 물에 약간 잠겨서 달리는 정도가 아니라 실제 돌고래 처럼 점프를 하거나 잠수를 하는 것이 가능합니다.  아래 유튜브 동영상 보시죠.



멋지지 않습니까?  콕핏이 완전 방수가 되어 있고, 물위에서는 최대 시속 65km/h, 물속에서도 32km/h 의 속도를 낼 수 있기 때문에 상당히 빠른 편입니다.  현재 $48,000 달러에 판매가 되고 있습니다.  여유만 있다면 하나 사고 싶다는 생각이 굴뚝 같습니다만 ... 관심있으신 분들은 seabreacher.com 을 들러보시기 바랍니다.  아래에 몇몇 사진들 더 첨부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 http://health20.kr/trackback/907 관련글 쓰기

  1. 하얀말의 생각

    Tracked from ryudaewan's me2DAY  삭제

    오~ 돌고래 보트!!!

    2009/07/13 11:37

Picture from jalopnik.com


아스날의 수비수인 윌리엄 갈라스가 $53만 5천 달러를 주고 구입한 크롬 메르세데스 벤츠 SLR 맥라렌(SLR McLaren)의 모습입니다.  얼마 전에는 블랙번의 스트라이커인 엘러 하지 디우프가 같은 차를 구입했었습니다.  번쩍거리는 크롬 프레임이 인상적 입니다. 

이 차가 햇빛이 쨍쨍한 대낮에 지나가면 눈이 부셔서 쳐다보지도 못할 것 같습니다. 





국내에서는  아직 이렇게 크롬 바디를 입힌 차종을 본 적이 없는 것 같습니다만 ...  어쩌면 차량에 대한 규제의 문제가 있을 수도 있지 않을까 합니다.  차량 내부의 코팅에도 엄격한 규제가 따르는데, 차량의 바디가 지나치게 햇빛을 반사하여 운전에 방해를 초래할 가능성과 같은 ...

그런 측면에서 보면 국내의 법규가 지나치게 폐쇄적이고, 창의적인 제품이 나올 수 있는 길을 원천차단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 http://health20.kr/trackback/767 관련글 쓰기

혼다의 멋진 호버카 디자인, Fuzo

미래의 자동차 2009/05/13 08:03 Posted by 하이컨셉

Picture from Yankodesign.com


Yanko Design에 소개된 혼다의 미래형 차량 디자인 입니다.  살짝 공중을 떠서 다니게 되는 일명 "호버(Hover)카" 인데요, 마치 수직 이착륙기처럼 이동하게 됩니다. 

아직까지는 컨셉트 카 수준의 디자인으로 다소 SF 적인 요소가 많습니다.  4개의 고출력 터빈을 이용해서 운행을 하게 되고, 최고 속도는 시속 560 km/h에 이릅니다.  2개의 조이스틱 컨트롤로 스피드와 스티어링을 하게 되어 있습니다. 

안전을 위한 장치로, Fly-by-Wire 시스템이라는 것을 도입하는데, GPS를 이용해서 충돌을 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고, 에어백이 차량의 안쪽과 바깥쪽에 동시에 터지게 되어 보다 완벽한 충격흡수를 합니다.

공중으로 다닐 수도 있지만, 원하는 운전자는 바퀴를 내려서 일반 자동차처럼 타고 다닐 수도 있습니다.  외부 프레임의 소재는 탄소 파이버나 탄소 나노튜브로 구성되어 가볍고도 강도가 강합니다.  뒤에 추가로 2명이 탑승할 수 있는 3인용 차량입니다.  이 디자인은 John Mahieddine가 맡았네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 http://health20.kr/trackback/753 관련글 쓰기

  1. 혼다의 호버크래프트형 컨셉트: Honda Fuzo

    Tracked from 자동차 전문 블로그 Car Of The World  삭제

    Honda Hovercar: Honda Fuzo 미래의 자동차 모습을 상상해 본다. 영화 제5원소에서처럼 하늘을 날아다니는 형태가 되리라고 사람들은 생각한다. Honda Fuzo는 수직 이착륙이 가능한 컨셉트 차량이다. Fuzo는 미래지향의 판타지로 4개의 고출력 터빈으로 고속 수평 비행과 아이언 맨처럼 핸들링한다. 560km/h(350 마일)속도로 주행하며 2개의 조이스틱 컨트롤을 통해 속도조절 및 운전한다. 2개의 조이스틱중 하나는 드라이버 좌석..

    2009/05/13 09:40
◀ Prev 1 2 3 4 5  ... 7  Next ▶
Loading

카테고리

하이컨셉 & 하이터치 (1590)
글로벌 시대 (105)
스포츠과학/의학 (17)
골프장, 골프과학, 골프의학 (53)
척추와 허리 (27)
미래의학/Health 2.0 (55)
건강한 생활, 다이어트, 노화 (64)
거의 모든 인터넷의 역사 (39)
거의 모든 IT의 역사 (114)
ICT 기술 인문학 이야기 (22)
글로벌 경영과 기업 (215)
미래도시와 농업, 의류 (39)
미디어 2.0 / 소셜 웹 (109)
모바일 월드 (89)
AR/VR, 3D기술과 LBS (50)
미래의 UX/UI 기술과 디자인 (86)
미래의 자동차 (35)
착한과학기술/인간중심디자인 (46)
서비스 디자인과 디자인 씽킹 (22)
어떻게 가르칠까? (88)
만화랑 애니, 게임 ... (20)
경제/금융의 역사와 미래 (1)
Contemporary Art (12)
인터넷의 현재와 미래 (106)
오픈소스 DIY / 메이커 운동 (16)
미래의 컴퓨터, BCI (16)
뇌과학/인지과학/심리학 (40)
로봇, 그리고 인간 (9)
SF영화와 기술발전 (10)
이 한권의 책 ... (23)
낙서장 (57)

달력

«   2014/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6,077,935
  • 1,1042,272
티스토리 모바일 블로그
http://file.tattermedia.com/media/image/plugin/tnm_badge_white.gif
TNM Media textcube get rss

하이컨셉 & 하이터치

하이컨셉'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하이컨셉.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
하이컨셉'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