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하 기자의 트위터(@kimjuha)가 연일 화제입니다.  유명인이어서가 아니라 그녀의 독특한 트위터 활용방식 때문입니다.  어떤 측면에서는 트위터를 이용한 새로운 가능성을 실제로 열어보이고 있다는 느낌도 듭니다.  일반적으로 유명인들이 트위터를 하는 방식은 크게 아래의 2가지 입니다.

  • 수많은 팬들이 follow를 하고, 이들에게 자신의 일거수 일투족을 조금씩 보여주면서 팬관리를 한다
  • 유명인들끼리 네트워크를 가지고, 이들끼리 DM(Direct Message)나 리플을 통해 자신들만의 네트워크를 다시 형성하는 경우

그런데, 김주하 기자는 이 두가지 유형이 모두 아닙니다.  이미 3500명이 넘는 follower들이 있는데, 이는 김주하 기자의 트윗하나가 실시간으로 3500명이 넘는 사람들에게 전달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또한, 이들이 2차로 RT(리트윗)을 하면 순식간에 수만~수십만에게 메시지가 전파될테니 대단한 메시지 전파력을 가지게 된 것이죠.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following을 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김주하 기자에게 직접 메시지를 전달하는 사람들도 상당한데, 자신에게 접근하는 사람들의 메시지를 매우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것이 김주하 기자의 트위터 이용 특징입니다.  그러면서, 자신이 직접 follow하는 숫자는 매우 적게(현재 단 2명) 유지하고 있습니다.  다시 말하자면, 김주하 기자는 자기의 팬들과의 직접적이고 쌍방향 소통을 1:1 기반으로 네트워크 내에서 유지하고 있는 것입니다.


트위터로 실시간 여론조사의 실험을 시작하다.

개인적으로 트위터 여론조사의 위력이 상당할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김주하 기자가 실제로 그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사실 김주하 기자 이전에 유명 블로거이신 @doax 님이 트위터로 여론조사를 실시하면서 그 내용을 분석하는 형태의 포스팅을 가끔하셨는데, 그때만 해도 한두 차례의 실험적 시도로 생각을 했었는데 이번 김주하 기자의 여론조사를 보면서 트위터가 정말 잘못하면 갤럽과 같은 여론조사 기업을 망하게 만들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김주하 기자가 처음 여론조사를 한 내용은 1주일 전 여름휴가지와 마감뉴스에 입고 나가는 의상과 같은 가벼운 질문부터 시작했습니다.  특히, 마감뉴스 의상의 경우 앵커들 특유의 정장의상이 아닌 나름의 변화를 시도하는 과정 속에 여론의 반응을 알기위한 것으로 상당한 의미를 가졌다고 생각합니다.  당일치기로 실행한 몇 시간짜리 조사였음에도 무려 423명이 투표에 참가하면서 긍정적인 평가를 내려주었습니다.  긍정적인 평가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현재 여론조사에 있어서 수백~수천 단위의 조사를 몇 시간 만에 해내고 이에 대한 결과를 바로 알아낼 수 있는 서비스가 얼마나 있겠습니까?  앞으로 상당한 변화를 예고하고 있는 전주곡이라 하겠습니다.




트위터 여론조사의 문제점 그리고 가능성

김주하 기자의 여론조사가 그동안 비교적 가벼운 주제를 다루어 왔는데, 오늘부터는 더욱 진지해진 것 같습니다.  이번에는 트위터 성별 및 연령에 대한 조사를 시작합니다.  그것도 1주일 정도의 시간을 두고 진행되기 때문에 수천명 정도의 데이터는 모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투표가 등록된지 1시간 19분 만에 무려 598명이 투표에 응했습니다.  현재까지 30대가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네요 ...




트위터의 실시간 여론조사를 두고 부정적으로 보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특히, 인터넷 여론조사의 편향성 때문에 그 신뢰성을 의문시하는 분들이 가장 많은데요.  저는 상당히 다르게 보고 있습니다.  

트위터를 이용한 여론조사는 기본적으로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기반으로 이루어집니다.  다시 말해, 대리투표나 무작위 클릭에 의한 조작이 이루어지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또한, 트위터 이용자들은 대부분 자신의 직업이나 연령, 나이 등에 대해 밝히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으며 당당히 실명 또는 자신의 가상공간에서의 인격을 걸고 의견을 피력합니다.  익명성에 숨어서 대응하는 기존의 인터넷 투표와는 상당한 거리가 있습니다.  트위터 실시간 여론조사가 좀더 발전하기 위해서 여론조사 풀이 만들어지고 계정의 프로파일에 자신의 나이나 성별 등과 같은 기초적인 정보까지 분석할 수 있도록 하거나, 투표를 위한 사전조사가 이루어질 수 있기 때문에 계층화를 통한 심층분석도 향후에는 가능해질 것입니다.

또한, 무엇보다 트위터는 개방형 API를 제공합니다.  김주하 기자가 이용한 twtpoll 역시 트위터 API를 이용한 서비스 입니다.  어쩌면 국내에서 twtpoll을 능가하는 실시간 여론조사 서비스가 트위터 API를 통해 개발되어 서비스가 될지도 모릅니다.  이때면 단순히 파이 차트를 보여주는 수준을 넘어, 다양한 여론조사 통계기법을 동원한 프리미엄 서비스를 제공할 수도 있겠지요?  이 경우 유료화도 가능할 것 같습니다.  충분히 기업들이나 마케팅/PR 전문업체들은 유료로 구독할 가능성이 많구요 ...

트위터에서 follower를 분석한 뒤에 사람들의 링크가 집중되는 노드에 해당되는 사람들(김주하 기자와 같은 사람들)이 직접 여론조사를 주도하는 방향으로 진행되고, 이들이 해당 분야 여론을 파악하는 창구가 될 가능성도 많아 보입니다.  현재는 어떤 형태의 여론이든 여론조사 전문기관에 의뢰해서 파악을 하고 있지만, 앞으로는 계층별, 직업별, 그리고 관심사별 그룹의 여론조사들이 이런 주도적 트위터리안들에 의해서 가능할 것입니다.  여론조사의 방법과 도구는 개방형 서비스로 제공되는 것이구요 ...


트위터, 여론조사와 실시간 민주주의 그리고 비즈니스의 새로운 가능성
 
단순히 여론조사로 끝날 것으로 생각하십니까?  트위터 API를 활용한 심층적인 여론조사가 가능한 서비스가 등장하면, 실시간으로 이슈가 되는 것들에 대한 투표와 분석이 이루어질 것이고, 이는 정치를 하는 사람들에게도 매우 소중한 자료가 될 것입니다. 

그뿐만 아니라, 비즈니스에 미치는 파급효과 역시 클 것입니다.  특히 제품기획이나 마케팅/홍보의 모니터, 출시된 제품에 대한 반응 등을 알아보는 사이클이 극도로 짧아질 것이고, 이를 통해 실시간으로 고객들의 반응을 알아내고 대응을 하는 기업의 경우 기업의 경쟁력 강화로 이어질 것입니다.  제품기획, 마케팅, 홍보라는 것은 특정 산업이나 비즈니스에 연계된 것이 아니라 우리가 아는 대부분의 산업이 모두 관계된 것이기 때문에 그 연계된 파급효과라는 것은 매우 크다 할 수 있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 http://health20.kr/trackback/973 관련글 쓰기

  1. 마실의 생각

    Tracked from massil's me2DAY  삭제

    김주하님 트위터 설문조사로 갤럽이 망한다? (하이컨셉님 글) http://health20.kr/973

    2009/08/04 12:23
  2. 미국과 한국의 트위터를 이용하는 10대들

    Tracked from The third place  삭제

    Nielsen의 조사에 따르면 인터넷 전체에서는 24세 이하의 인터넷 사용자가 25%이지만, 트위터의 24세 이하의 사용자는 16% 이하로 나타났습니다. 인터넷 평균 수치보다 낮은 분포도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국내에서 김주하님이 오늘 시작한 트위터 통계를 보면 https://twitter.com/kimjuha/status/3114820248 (오늘부터 일주일 동안 참여할 수 있다고 합니다.) 십대(2~24세)에서 현재까지는 대략 비슷한 통계수치가 나..

    2009/08/04 21:16
  3. Skywalker의 생각

    Tracked from mktarcadia's me2DAY  삭제

    김주하 기자 트위터로 갤럽이 망할수도? 아직까지는 대중적인 서비스가 아니기 때문에 현재 트위터를 사용하는 유저는 일반 대중과 분명 그 성향과 라이프스타일이 다를 것이다. 아마도 조금더 얼리스럽고 IT 관련자들이 많을 것이다. 공통적인 성향을 규명 정의한다면 좋은 방법

    2009/08/05 11:26
  4. [생활 속의 모바일] 마이크로 블로깅과 살아있는 중년

    Tracked from SKT Story  삭제

    정은호 경영학 박사 필자를 포함한 우리나라 인터넷 1세대들의 통신환경은 지금 기준으로 보면 대단히 열악했다. 흡사 전화기 버튼음, 팩스 수신음 같은 기계음을 한참이나 들어야 접속이 가능했고, 접속 후에도 파란색의 텍스트 화면에 눈을 껌벅이던 커서에 명령어를 입력해서 정보를 얻어야 했었다. 당시의 인터넷 통신 주역들은 이제 40대 중반부터 50대 중반의 나이가 되었고 웹 2.0 환경에서 서서히 주변으로 밀려나게 된 느낌이다. 이 인터넷 1세대들에게 새..

    2009/08/05 12:11
  5. 한국에서 실시간 여론조사를 한다면 "싸이월드"

    Tracked from cantabile  삭제

    윗글을 보고 나서 가장 떠오랐던 것은 바로 "싸이월드" 였습니다. 일단 김주하 기자의 독특한 사용 방식이 신기하기는 하였는데 분명 한계는 있어보였습니다. 그것은 바로 표본입니다. 하지만 새로움을 부정할 수는 없겠죠. 따라서 그 표본이라는 한계를 극복할 수만 있다면 '참 좋은 서비스겠다' 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만약 이를 한국에 적용을 한다면 현재로서는 싸이월드에서 구현했으면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것은 정확한 통계적 근거를 들며 설명하지 않아...

    2009/08/05 16:42
◀ Prev 1  ... 833 834 835 836 837 838 839 840 841  ... 1590  Next ▶
Loading

카테고리

하이컨셉 & 하이터치 (1590)
글로벌 시대 (105)
스포츠과학/의학 (17)
골프장, 골프과학, 골프의학 (53)
척추와 허리 (27)
미래의학/Health 2.0 (55)
건강한 생활, 다이어트, 노화 (64)
거의 모든 인터넷의 역사 (39)
거의 모든 IT의 역사 (114)
ICT 기술 인문학 이야기 (22)
글로벌 경영과 기업 (215)
미래도시와 농업, 의류 (39)
미디어 2.0 / 소셜 웹 (109)
모바일 월드 (89)
AR/VR, 3D기술과 LBS (50)
미래의 UX/UI 기술과 디자인 (86)
미래의 자동차 (35)
착한과학기술/인간중심디자인 (46)
서비스 디자인과 디자인 씽킹 (22)
어떻게 가르칠까? (88)
만화랑 애니, 게임 ... (20)
경제/금융의 역사와 미래 (1)
Contemporary Art (12)
인터넷의 현재와 미래 (106)
오픈소스 DIY / 메이커 운동 (16)
미래의 컴퓨터, BCI (16)
뇌과학/인지과학/심리학 (40)
로봇, 그리고 인간 (9)
SF영화와 기술발전 (10)
이 한권의 책 ... (23)
낙서장 (57)

달력

«   2014/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6,098,669
  • 2,1152,956
티스토리 모바일 블로그
http://file.tattermedia.com/media/image/plugin/tnm_badge_white.gif
TNM Media textcube get rss

하이컨셉 & 하이터치

하이컨셉'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하이컨셉.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
하이컨셉'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