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 Wikipedia.org



팀 버너스-리의 최초의 웹 서버와 브라우저와 관련한 개발이 있었지만, 실제로 인터넷을 통한 웹(WWW, World Wide Web)이 세계적인 인기를 끈 것은 마크 앤드리센이 주축이된 NCSA 팀에서 1994년 10월에 모자이크(Mosaic)를 발표한 다음부터다. 그리고, 웹의 폭발적인 증가는 1995년 마크 앤드리센과 짐 클라큭가 설립한 넷스케이프 커뮤니케이션스에서 네비게이터(Navigator)를 발표하면서부터 표면화된다.

네비게이터는 비상업적인 용도에는 무료로 배포가 되었고, 순식간에 모든 경쟁자들을 압도하면서 웹의 황제자리에 올랐다. 1995년 웹은 글자 그대로 대폭발을 일으키면서 PC 통신 중심의 네트워크 세상을 완전히 장악해 나가기 시작했다. 네비게이터는 웹의 상징이었고, 네비게이터를 이용해서 인터넷의 바다를 항해(navigation)하는 것은 너무나 일상적인 것으로 여겨져서 다른 종류의 브라우저는 존재의 의미조차 찾기 어려운 상황이 되었다. 이렇게 급격히 커지는 웹 환경을 바라보면서 당대 최고의 거인이었던 마이크로소프트가 넷스케이프에게 도전장을 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스파이글래스(Spyglass)라는 회사의 브라우저 기술을 라이센스해서 브라우저 전쟁에 뛰어들게 되는데, 스파이글래스는 1990년 NCSA의 기술을 상업화하기 위해서 만들어진 회사로 1994년 모자이크를 정식으로 라이센스 받아서 사업을 진행하고 있었다. 그러나, 독자적으로 넷스케이프에 대항하기 쉽지 않던 차에 마이크로소프트라는 공룡이 사업에 뛰어든다는 것을 알고 이들의 제안을 거절하기는 어려웠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스파이글래스의 모자이크를 라이센스한 뒤에 이를 기반으로 인터넷 익스플로러(Internet Explorer)를 개발하였다. 1995년 마이크로소프트 윈도 95가 발매되었는데, 처음 발매할 때에는 인터넷 익스플로러를 포함시키지 못했지만, 8월달에 발표한 윈도 95 플러스! 팩 (Plus! Pack)에 인터넷 익스플로러를 탑재시켜 발표하였다.  그러나, 마이크로소프트의 기대와는 달리 윈도 95가 화제를 모으며 전 세계 PC 시장을 휩쓸었지만, 웹 브라우저 점유율에 있어서는 네비게이터의 상대가 되지 못했다. 인터넷 익스플로러 2.0 은 그로부터 3개월 뒤에 발표가 된다. 마이크로소프트가 가장 강력한 경쟁자가 될 것임을 직감한 넷스케이프도 이에 질세라 발빠르게 버젼 업그레이드를 하면서 대응하였다. 이들의 경쟁이 가속화 되면서 브라우저의 안정성이나 버그를 교정하는 노력보다는 새로운 기능의 향상에 집중하는 양상을 보이게 되는데, 네비게이터는 자바스크립트(JavaScript)와 Blink/Marquee 엘리먼트와 같은 비표준 HTML 태그를 지원하였고, 익스플로러는 JScript 등으로 대항하였다. 이러한 과도한 경쟁은 점점 브라우저들의 성능을 불안정하게 만들었고, 무엇보다 웹 표준에 맞지 않는 웹 페이지들을 양산하는 부작용을 낳았다. 

비록 운영체제를 독점하는 회사였지만, 인터넷 익스플로러가 네비게이터를 따라잡는 것은 쉽지가 않았다. 2.0 버젼까지 별 다른 성과를 얻지 못한 마이크로소프트는 익스플로러 3.0 을 1996년에 발표하면서 서서히 네비게이터의 점유율을 따라잡기 시작하는데, 익스플로러는 브라우저 중에서 처음으로 CSS(Cascading Style Sheets)를 구현하면서 대중화의 전기를 마련하였다. 그렇지만, 이 때에도 점유율은 겨우 10% 정도를 넘는 것이 고작이었다. 1997년 10월에 인터넷 익스플로러 4.0이 발표되던 때만 하더라도 72:18 이라는 압도적인 열세에 몰렸던 익스플로러는 마이크로소프트가 자신들의 핵심 운영체제인 윈도우에 통합해서 끼워팔기로 전략을 선회하면서 상황을 역전시키기 시작한다. 사용자들이 윈도 95나 이후에 출시된 98을 설치하면, 자동으로 인터넷 익스플로러를 가지게 되었고, 브라우저를 이미 가지게 된 사용자들이 중복으로 네비게이터를 다운로드하는 일이 줄어들면서 판세는 급격히 마이크로소프트의 인터넷 익스플로러로 기울게 된다. 

윈도 운영체제와 끼워팔기를 하면서 마이크로소프트의 인터넷 익스플로러는 승기를 잡게 되고, 넷스케이프 네비게이터는 그후 역전의 기회를 잡지 못하고 사람들의 기억 속으로 잊혀져 갔다. 그렇지만, 제품의 완성도나 공정한 경쟁을 통한 것이 아니라, 끼워팔기에 의한 시장장악이라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선택은 결국 커다란 반발을 불러일으키게 된다. 1998년 미국정부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를 반독점법 위반으로 기소를 하게 되는데, 그 가장 큰 이유가 브라우저 끼워팔기였다. 이 사건은 2001년 11월 2일 미국정부와 마이크로소프트의 합의를 통해 최종적으로 종결이 되었는데 (여러 주 정부의 입장차이로 완전한 실질적인 결정은 2004년으로 늦춰졌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써드파티 회사들을 위해 자신들의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를 공유하고, 5년간 마이크로소프트의 시스템, 기록, 소스코드에 완전히 접근할 수 있는 3명의 패널을 허용해야 했다. 이를 통해 마이크로소프트가 과도한 장벽을 칠 수 없도록 규제를 하는 것이 판결의 요지이다. 그러나, 마이크로소프트가 자신들의 코드를 바꾸거나, 다른 소프트웨어를 같이 묶어파는 것 자체에 대해서는 제재를 내리지 못하게 되는데, 비슷한 혐의로 시작된 유럽에서는 웹 브라우저를 운영체제에서 분리하도록 명령하였고, 이에 따라 유럽에서는 새로운 브라우저 전쟁의 씨앗이 뿌려지게 된다. 

인터넷 익스플로러와의 경쟁에서 패한 넷스케이프는 결국 더 이상 독자적으로 회사를 유지할 수 없다는 판단하에 1998년 당시 최대의 PC 통신업체였던 아메리카 온라인(America Online, AOL)에 42억 달러라는 돈을 받고 회사를 매각한다. 이후 익스플로러의 독주는 계속되고 2002년에는 무려 96%라는 대단한 점유율을 기록하면서 정점에 오른다. 닷컴 시대의 화려한 황태자 넷스케이프는 이렇게 몰락하고 만다. 그렇지만, 넷스케이프는 AOL에게 매각되는 1998년 이후 오픈소스 혁신을 주도하는 그룹의 하나인 모질라(Mozilla) 재단의 탄생에 커다란 영향을 주게 되고, AOL이 인터넷 브라우저 사업을 완전히 포기하는 2007년 부터는 기존 네비게이터를 계승발전시킨 파이어폭스(Firefox)가 인터넷 익스플로러의 아성에 도전하게 되는 기반이 되었다는 측면에서 역사적으로 커다란 족적을 남겼다고 할 수 있겠다. 


(후속편에 계속 ...)



참고자료:


Browser Wars 위키피디아 홈페이지

Spyglass 위키피디아 홈페이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트랙백을 보내세요

트랙백 주소 :: http://health20.kr/trackback/3053 관련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