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의 대중화를 이끈 NCSA 모자이크 from Wikipedia.org



1993년까지 기대와는 달리 고퍼와의 싸움에서 열세를 보이던 웹이 결정적인 승기를 만드는 사건은 과거 인터넷의 공유정신과 관련하여 수퍼컴퓨터 센터를 들여오고, NSFNET의 탄생에 핵심적인 역할을 했던 시카고의 NCSA에서 다시 한번 나타나게 된다.


1993년 컴퓨터 시장은 이미 IBM PC가 대세를 장악하고 있었고, 시간이 지날수록 컴퓨터의 성능도 좋아지기 시작했다. 초창기 DOS를 중심으로 화려함과는 거리가 멀었던 PC는 점점 속도가 빨라지고, 메모리와 HDD의 용량도 커지면서 조금씩 복잡한 것들을 잘 처리하기 시작했다. 특히 PARC 연구소에서 개발한 GUI(Graphic User Interface)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애플에서는 이에 특화된 PC인 매킨토시를 발표하였고, 마이크로소프트에서는 DOS에서 동작하기 때문에 다소 느리기는 하지만 매킨토시의 GUI를 벤치마킹한 윈도우라는 소프트웨어를 내놓으면서 이에 대응을 하였다. 전통적인 컴퓨터 운영체제인 유닉스(Unix) 계열의 운영체제에서도 X 윈도우라는 소프트웨어가 등장하면서 GUI를 도입하는 추세는 대세로 자리잡기 시작했다. 


이렇게 다양한 운영체제와 GUI가 등장하였지만, 인터넷에서 사진을 비롯한 다양한 멀티미디어 콘텐츠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하는 웹 기술은 거의 보급되지 못한 넥스트 컴퓨터와 넥스트스텝이라는 운영체제 밖에 지원되지 않아서 고퍼에 크게 밀리는 상황이 지속되었다. 이 때, 일리노이 대학을 다니면서 아르바이트로 NCSA에서 일하던 마크 앤드리센(Marc Andreessen)은 웹과 같은 좋은 기술이 전문가가 아닌 보통 사람도 쉽게 이용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나와야 한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특히, 웹을 이용하면서 웹에 있는 다양한 과학정보를 일반인들이 쉽게 접근해서 볼 수 있도록 하는 브라우저가 그 핵심이라는 생각에, NCSA에서 일하던 뛰어난 프로그래머인 에릭 비나(Eric Bina)와 함께 유닉스(Unix)의 X 윈도우를 지원하는 웹 브라우저를 개발하기 시작한다. 이들은 3개월 정도의 작업을 통해 1993년 오늘날 웹 브라우저 역사에 길이 남는 범용 브라우저인 모자이크(Mosaic)를 완성한다. 마우스 만으로 인터넷을 브라우징할 수 있는 클릭앤포인트(Click and Point) 방식을 처음으로 구현한 모자이크는 인터넷이 진정한 정보의 바다가 될 수 있음을 보여주는데 성공하였다. 이들의 성취를 보고 NCSA 에서는 몇 명의 인원을 더 보강해서 윈도와 매킨토시를 지원하는 모자이크도 같은 해 11월 발표하게 되는데, 이 브라우저는 2달 동안 100만명이 넘는 사람들이 다운로드 받아 이용하게 되면서 오늘날의 웹의 세상을 열었다.


모자이크는 당시 일반인들이 보유한 PC 주요 운영체제인 윈도, 매킨토시, 유닉스를 모두 지원한 최초의 오픈소스 브라우저였으며, 이를 통해 일반인들도 웹의 세상에 뛰어들 수 있는 기폭제 역할을 하였다. 모자이크를 탄생시킨 NCSA는 초기에는 인터넷을 통해 웹과 같은 기술보다는 운영체제에 상관없이 동시에 많은 사람들이 일을 할 수 있는 동기화된 협업 기술에 관심을 많이 가졌다고 한다. 이런 목적으로 시작된 프로젝트가 NCSA 콜라쥬(collage)였는데, 이 프로젝트를 위해서는 유닉스의 X 윈도우, 매킨토시, 윈도우를 모두 지원할 수 있어야 해서  여기에 대비하던 것이 아르바이트 학생과 한 명의 프로그래머가 일으킨 예상 밖의 혁신을 확대재생산할 수 있게 만들었다. 


모자이크는 인터넷이 대학이나 연구소 밖으로 급속도로 팽창하던 때, 제한된 정보 서비스만  존재하던 인터넷 환경에 매끄러운 멀티미디어 그래픽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제공하는 최초의 프로그램이었다. 이렇게 멋진 기능을 제공했지만 모자이크도 상용 소프트웨어 프로그램으로서는 관대한 라이선스를 채택했다. 모든 버전에서 비상업적 목적의 사용은 일정한 제한을 제외하고는 자유로웠으며, 유닉스 X 윈도우 시스템 버전의 경우 소스코드도 공개배포 되었다. 다른 운영체제 버전의 경우에도 동의만 얻으면 소스코드가 제공되었다. 


그러나, 아르바이트 대학생으로 혁혁한 성과를 남긴 마크 앤드리센에 대해 NCSA에서는 에릭 비나를 포함한 정규 모자이크 개발팀을 중심으로 관리를 하려고 하였고, 마크 앤드리센을 홀대하였다. 그러자, 마크 앤드리센은 대학을 졸업하자마자 NCSA 와의 관계를 정리하고 실리콘 밸리로 이사를 하면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다.



(다음 편에 계속 ...)



참고자료:


모자이크 브라우저 위키피디아 홈페이지

NCSA 모자이크 홈페이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트랙백을 보내세요

트랙백 주소 :: http://health20.kr/trackback/3052 관련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