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from Apple.com

거의 모든 IT의 역사, 오늘은 스티브 잡스가 떠날 때마다 언제나 그의 역할을 대신하는 애플의 2인자 팀 쿡이 주인공입니다.  그는 2004년 스티브 잡스가 췌장암 수술을 받았을 때, 그리고 2009년 간 이식 때문에 6개월간 애플을 떠났을 때 모두 스티브 잡스를 대신하여 애플을 지켰던 인물이기도 합니다.


명실상부한 애플의 2인자

팀 쿡은 알라바마 출신으로 1960년생이나 스티브 잡스보다 5살 아래입니다.  남부의 명문인 듀크대학 MBA 출신으로 12년간 IBM의 PC 부분에서 일을 했고, 그 후에는 세계적인 PC 제조업체인 컴팩에서 재료부분의 부사장을 맡고 있다가, 스티브 잡스에 의해 스카웃되어 애플에 입성하였습니다.

스티브 잡스가 애플의 CEO로 다시 취임한 1997년 애플의 창고에는 70일치가 넘는 재고가 쌓여 있었다고 합니다.  적정치를 넘는 재고를 안고 있으면 기업의 수익성이 악화될 수 밖에 없고, 스티브 잡스가 애플로 복귀한 이후에 재일 먼저 시작한 일이 불필요한 제품 라인업을 정리하고 수익성을 제고하는 것이었기 때문에, 컴팩에서 이러한 업무를 총괄하고 있었던 팀 쿡은 애플에게 반드시 필요한 사람이었습니다.

팀 쿡이 애플에 입사해서 맡은 일이 바로 SCM(Supply Chain Management) 이었습니다.  팀 쿡이 입사해서 애플의 공급체계를 확인하니 무려 100개가 넘는 업체에서 부품을 구매하고 있었습니다.  팀 쿡은 이를 정리해서 대부분의 부품을 아일랜드와 중국, 그리고 싱가포르에서 가져오고 조립은 중국 본토에서 하도록 일원화하면서 부품 공급업체의 수를 20여개로 줄였습니다.  그리고, 부품 공급업체와 애플의 조립공장이 지리적으로도 매우 가깝게 위치하도록 해서 부품이 들어오면 거의 바로 조립할 수 있는 수준으로 제조의 효율화를 이루어냅니다.  이런 개혁조치를 통해 애플이 가지고 있던 70일치가 넘던 재고물량이 팀 쿡이 입사한지 2년 만에 10일 이하로 줄어들었는데, 이 때 확립된 체계는 현재까지도 지속되고 있습니다.

2007년 시장조사 기관이 AMR 리서치는 노키아에 이어 애플의 SCM 관리 및 활용능력을 세계 2위로 평가했습니다.  당시 세계최고의 PC 제조업체로 애플의 라이벌로 여겨졌던 델은 리스트에도 오르지 못합니다.  스티브 잡스는 이렇게 효과적인 애플의 제조생산 능력을 매우 자랑스럽게 여겼습니다.  그리고, 자신이 가지지 못한 뛰어난 관리능력을 가진 팀 쿡을 언제나 자신을 대신할 예비 CEO로서 준비시키고 있습니다.


완고한 관리와 운영의 전문가

쿡와 잡스가 여러 모로 반대의 성향을 갖고 있긴 하지만, 그 역시 잡스만큼이나 자기 일에 대한 고집이 센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CNN Money의 팀 쿡에 대한 글에 따르면 애플의 형편없는 생산, 유통, 공급 상태를 해결하기 위한 회의에서 팀 쿡이 아시아에 특히 문제가 있다는 것을 지적하면서 "상황이 정말 안좋아요. 누군가 중국에 가줘야 겠습니다."라고 말한 적이 있다고 합니다.  그렇게 회의가 30분 정도 진행되고 있었는데, 팀 쿡은 갑자기 주요한 임원 중의 한 명이었던 사빈 칸(Sabih Khan)을 돌아보면서, "아니 당신 왜 아직까지 여기 있지?"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이 말을 들은 칸은 바로 자리에서 일어나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으로 달려가고, 옷도 안바꿔 입은 채, 돌아올 날짜도 정해지지 않은 중국행 표를 예약하고 떠났다고 합니다.  이것이 감정을 잘 드러내지는 않지만, 만만치 않은 쿡의 진면목을 보여준 사건입니다.  조용하지만 무서운 카리스마를 발휘하는 인물입니다.

2005년 스티브 잡스는 팀 쿡을 COO에 임명합니다.  현재 그는 기존의 관리와 SCM 및 운영에 대한 부분 뿐만 아니라, 51개국에 걸친 통신사들과의 협상 및 아이폰의 판매와 운영까지 담당하고 있습니다.  운동중독자이기도 한 그는 팀원들에게 새벽 4:30에 이메일을 돌리는 것으로 일과를 시작할 때도 있으며, 국제전화는 시간을 가리지 않고 걸려오고, 일요일 저녁 회의까지 주재할 정도라고 합니다.

평생 독신으로 산 그는 아직도 팔로알토에 있는 임대 주택에 살고 있으며, 휴가를 얻어도 캘리포니아의 국립공원 같은 곳에 하이킹을 하러 떠나고, 부자티를 전혀 내지 않게 검소하며, 사무실에는 제일 먼저 출근해서 제일 늦게 나간다고 합니다.  해외출장 일정도 거의 슈퍼맨 수준으로 잡고, 일을 하지 않을 때에는 헬스클럽을 들르거나 하이킹을 합니다.  주변에서 보면 무슨 재미로 살까? 싶을 정도이지요 ...  어찌보면 가장 나쁜 상사의 모습을 가지고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래서일까요?  현재 사실상 애플의 2인자이고, 최근 아이폰 4 문제가 부상했을 때에도 팀 쿡이 스티브 잡스와 함께 나오는 등 활발하게 얼굴을 내밀고 있지만, 
스티브 잡스가 은퇴를 하게 된다면 그가 정식으로 CEO 자리를 맡게 될 것인지에 대해서는 의문을 제기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애플 디자인을 이끄는 조너던 아이브나 애플 스토어를 성공시킨 론 존슨 등이 더 적절하다는 사람도 있고, 새로운 피가 수혈되어야 한다는 의견도 많습니다.

어느 쪽이든, 애플이라는 세계적인 기업의 성공에는 스티브 잡스 뒤에서 묵묵히 안방살림을 지휘한 팀 쿡의 역할이 컸다는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성공한 기업에는 성공한 2인자가 있는 것입니다.  


(후속편에 계속 ...)


P.S. 이 시리즈는 이미 완결되어 출간이 되었으며, 전체 내용을 일괄적으로 보고 싶으신 분들은 아래 광고된 도서를 구입하시면 보다 충실하고 전체적인 시각에서 바라보실 수 있습니다. 


참고자료

The genius behind Steve from CNN Money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트랙백을 보내세요

트랙백 주소 :: http://health20.kr/trackback/1752 관련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