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ptured from Layar.com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 블로그에 증강현실과 비즈니스와 관련한 좋은 글이 올라와서 독자 여러분들께 소개할까 합니다.  원문은 링크하였고, 일부 내용을 번역하였으며 제 의견을 첨부하였습니다.

원문:


카메라가 장착된 스마트폰을 중심으로, 컴퓨팅 파워와 인터넷까지 연결이 되면서 증강현실 기술이 보편화되기 시작했습니다.  단순히 연구실 수준에 머물러 있는 것이 아니라, 이제 대중화가 되면 여러 산업과의 연계를 통해 실질적인 변화를 끌어내게 될 것입니다.  

지난 달, 세계적인 매거진인 Esquire 지에서는 커버를 포함한 여러 지면에 증강현실 화면을 볼 수 있는 코드를 실었습니다.  컴퓨터의 웹캠으로 이 코드를 비춰보면 재미있는 영상을 많이 볼 수 있습니다.  물리적인 잡지에 증강현실 컨텐츠를 집어넣을 수 있게 된 것입니다.  





이런 방식으로 다양한 동영상이나 3차원 그래픽을 삽입할 수도 있고, 유튜브 등에 공개된 동영상이나 뛰어난 UCC, 회사에서 제작한 영상 등도 매거진에 입력하게 되면, 부가가치가 쉽게 올라가게 될 것입니다.  증강현실이 실세계의 비즈니스와 연계될 수 있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그 중에서 5가지 정도를 John과 Anand가 분류를 했습니다.  저는 전부 동의를 할 수 없어서, 4가지 정도에 초점을 맞춰 보았습니다.


1.  화려하고 실감있는 광고

앞의 에스콰이어지의 광고를 봐도 그렇지만, 증강현실 기술을 가장 탐낼만한 사람들은 뭐니뭐니해도 광고주들과 광고 제작하는 사람들입니다.  아무래도 기존의 방식보다는 월등하게 눈과 귀를 사로잡는 힘이 있습니다.  특히, 종이매체를 이용하는 광고들의 경우 기존의 한계를 뛰어넘을 수 있는 방식이기에 그 이득이 크다고 생각합니다.  물건 카타로그의 경우 3차원으로 보여줄 수 있고, 실제 물건들을 아이폰을 포함한 여러 스마트폰으로 직접 3차원 동영상으로 볼 수 있다면 상당한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입니다.  현재는 웹캠을 이용한 방법이 많이 이용됩니다만, 중심은 모바일로 옮겨갈 것으로 예상합니다.  제가 과거에 써두었던 관련 포스팅과 세계적인 DIY 가구를 판매하는 IKEA의 증강현실을 활용한 카타로그 조립책자 영상을 소개합니다.

연관글:



2.  위치정보와 결합을 통한 비즈니스

앞으로 나올 대부분의 스마트 폰은 기본적으로 GPS를 장착하거나, 다른 방식으로 위치기반서비스(LBS, location based service)를 지원하게 될 것입니다.  스마트폰에 위치정보와 증강현실을 결합한 서비스들은 이미 상당한 인지도와 함께 그 세를 넓혀가고 있습니다.  누구나 쉽게 주변의 관광지나 식당 등에 대한 정보를 카메라를 통해서 얻을 수 있고, 지정한 곳을 찾아갈 수 있습니다.  아이폰에 장착된 Yelp!라는 앱은 선풍적인 인기를 끌기 시작했는데, 약속장소를 잡거나 찾아갈 때에 Yelp의 주소를 주고받는 것이 이미 일상화되기 시작했습니다.





식당과 관광정보가 현재까지는 가장 많이 이용되고 있지만, 앞으로 다양한 점포들이 주변에 있는 많은 사람들을 끌어들이기 위한 다양한 증강현실 정보를 발행하게 되리라고 쉽게 상상해볼 수 있습니다.


3.  영업과 관계관리에 활용

현재 고객관리 부분 클라우드 서비스의 최강자라고 할 수 있는 Salesforce.com 의 경우 카메라로 고객이나 사람을 인식하고 이를 바탕으로 고객정보와 연계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해서 최상의 영업이 가능하도록 하는 솔루션을 고안하고 있습니다.  물론, 이 경우 사생활침해나 정보보호와 관련된 이슈가 있기 때문에 본격적인 적용이 쉽지는 않겠지만,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등에 이미 공개가 된 정보들은 이용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4.  효과적인 지식전달, 자연스러운 교육과 수련

증강현실 기술과 관련한 또 하나의 막강한 활용 가능성은 자연스러운 교육과 수련에 있습니다.  특히 원격지에 있으면서 기계를 수리하거나, 또는 통화와 함께 어떤 물리적인 일들을 하는 것을 멘토링을 할 수도 있게 될 것입니다.  BMW에서는 이런 특성을 활용해서 수리공들이 증강현실을 볼 수 있는 특수제작된 안경을 쓰고 쉽게 차량의 팬을 가는 등의 일이 가능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이런 방식의 교육과 수련이 이루어질 수 있다면 컴퓨터를 가르칠 때에도 현재 뜨는 화면을 안경이 인식해서 어떤 메뉴를 어떻게 클릭하고, 현재 하고 있는 것이 무엇이며 무슨 일을 하라고 상황에 맞게 지시를 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활용의 범위가 무척 넓은 것 중의 하나입니다.




위치정보와 증강현실, 그리고 막강한 손안의 컴퓨팅 환경이 이끌어낼 수 있는 변화는 앞으로 계속될 것입니다.  누구나 손에 들고 있는 기기로 바로 누릴 수 있게 되었기 때문에, 고급기술이나 황당한 것으로 여겨지지 않고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게 될 날이 멀지 않았습니다.  앞으로 증강현실 관련 기술 및 컨텐츠를 많이 확보하는 것이 새로운 미래를 준비하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며, 국내의 많은 기업들도 충분히 준비를 해 주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  2 ,

트랙백을 보내세요

트랙백 주소 :: http://health20.kr/trackback/1268 관련글 쓰기
  1. Esquire (에스콰이어) 잡지에서 시도하는 Augmented Reality (증강 현실)

    Tracked from 樂喜美 (LUCKYME)의 Brand Building 이야기 2009.11.25 13:58

    어제 TEDxSeoul 모임에서도 증강 현실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나누었는데, 점점 더 Augmented Reality에 대한 실제 활용 예들이 쏟아져 나오는 것 같다. 어제 모임에서 한 친구의 말에 따르면 Marker (증강 현실의 활용에서 웹캠이 인식하는 표시 - 에스콰이어 잡지의 예에서 보는 네모난 바코드 같은 것) 가 없이도 실현 가능한 증강현실 사례들도 나오고 있다고 하니, 점점 더 흥미로운 세상이 오고 있음은 분명하다.

  2. 제노의 느낌

    Tracked from xenologue's me2DAY 2009.11.28 06:40

    증강현실과 비즈니스의 연계 방향 | 해외의 발빠른 움직임이 두렵습니다.